top of page
  • 작성자 사진Mi

근감소증과 골다공증, 그리고 척추압박골절

건강은 근육이 결정한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실내활동이 길어지면서 근감소증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다. 국내외에서도 최근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근감소증’이란 노화로 인해 골격 근육량이 감소하고 근육 기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가장 심각한 낙상은 고관절 골절이나 대퇴부 골절, 이로 인해 신체 활동을 못하고 누워있게 되면서 근감소는 가속화 되고 각종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비율이 높다.

근감소 환자들의 대부분 65세가 넘어가면 노화의 하나로 근감소증이 시작되는데 이때부터 관리를 하면 늦다. ‘근감소전단계’에서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을 해야 노년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재활의학과 임재영 교수와 함께 코로나 시대 화두가 되고 있는 ‘근감소증’에 대해 알아본다.






근감소증은 골다공증을 가속화시키고 낙상으로 인한 척추압박골절과 고관절 골절의 원인이 됩니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