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Mi

스피노메드를 왜 모르나요?

스피노메드 가장 많이 질문하는 것 중에 ...

그렇게 스피노메드가 좋다면 왜 의사선생님들이 모르고 있느냐?

왜 병원에서 처방을 안해 주느냐?

....................................................................

대단히 죄송합니다. 구지 변명을 하자면...

아직 스피노메드에 대한 홍보가 부족하며 의사선생님들도 천재가 아닙니다.

아직 접해보지 못하신 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아직도 일명 '' TLSO 플라스틱보조기''처럼 "강하게 압박고정하여야 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구태여 지금까지 해왔던 방식을 바꿀 필요성에 대하여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스피노메드의 가격이 비싸기도 하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더 낮은 TLSO 플라스틱보조기를 권해주는 것이 환자들의 반발감이 적기 때문이 아닐까 하고 추측합니다.

이제는 바뀌어야 합니다.

''배고픈 아이가 젖달라고 한다'' 라는 속담이 있듯이

환자, 보호자가 먼저 스피노메드에 대하여 인터넷으로 정보를 찾아보시더군요!

유럽 많은 국가들의 의사선생님들도 스피노메드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벌써 2018년 10 월, 13년째 스피노메드 스파인 심포지움이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었습니다.

16개국 의사선생님들이 심포지움에 참가하였습니다.

우리나라도 하루속히 스피노메드가 널리 보급되기를 기원합니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사람들이 진실을 못받아들이는 분들이 많구나!

사실을 믿지 못하는 구나!

왜?

황금을 보고도 " 저건 가짜 금일거야!" 라고 받아들이는 구나!

그럼 어떻게 해야 하지?

믿지 않는 사람들을 어떻게 하지?

아! 방법이 없구나!

스피노메드는 위대합니다.

스피노메드는 독일 의학박사 미니애 교수님이 만드셨습니다.

스피노메드는 100년 전통 독일 메디에서 생산합니다.

척추압박골절 치료법 중에 보존적치료에 대하여 병원은 적극적으로 홍보, 시행하지 않을까요?

병원 대부분 골시멘트 시술이 빠르고 효과적이라고만 홍보합니다.

보존적치료는 구체적, 적극적인 홍보를 하지 않습니다.

척추압박골절의 치료법 중에

1. 나사고정술 등의 수술

2. 골시멘트 시술( 경피적 척추성형술, 풍선 척추성형술 포함)

3. 보존적치료

이렇게 세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 가장 좋은 치료법은 보존적치료법이며

환자의 95%는 보존적치료로 좋아진다고 1년 전 EBS 명의에 출연하신 모교수님의 방송이 방영되었습니다.

현실은 반대입니다.

병원에서는 80~90% 이상이 골시멘트 시술을 권합니다.

왜일까요?

왜?

도대체 왜?

돈? 머니?

수술, 시술 = 돈 ?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물론 보존적치료가 시간은 더 걸립니다.

하지만 골시멘트는 치료라기 보다 땜빵을 해 주는 것에 불과합니다.

골시멘트 부작용이 비율적으로는 5% 이내라고는 하지만

골시멘트 후에 추가골절 가능성이 더 커집니다.

보존적치료는 2~3주 정도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건 틀렸습니다.

보존적치료는 유럽이나 미국에서는 최소한 6~9주이상 시행할 것을 권합니다.

2~3주는 보존적치료의 의미가 없습니다. 아주 경미한 환자들 10명 중 1명 정도는 2~3주 정도면 좋아지지만 8~9명은 2~3주만의 보존적치료만으로는 시간이 너무 짧습니다.

진정한 보존적치료를 왜 병원은 시행하지 않는가? 에 대한 물음과 궁금증을

이제는 깨달으셔야 합니다.

진정 환자를 위해 치료하는 것이 맞는것인가?

스피노메드가 병원과 의사들에게 외면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스피노메드는 보존적치료를 장기적으로 권장드립니다.

병원에서는 보존적치료보다는 시술이나 수술을 ...

돈? 머니?

수술, 시술 = 돈

스피노메드는 DVO 에서 추천받는 의료기기입니다.

즉 , 보존적치료를 많이 권장합니다.

DVO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의사협회)

그렇지 않은 의롭고 훌륭하신 의사선생님께는 죄송한 말씀일지 모릅니다.

죄송하고 송구합니다.


조회수 2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