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Mi

척추압박골절의 급성기와 만성기

최종 수정일: 2022년 2월 20일

척추압박골절은 50대 이상의 여성에서 주로 발생합니다.

바로 골다공증이 원인이기 때문입니다.

골다공증이 50대 여성의 폐경이 시작되면서 여성호르몬의 급격한 감소가 골다공증을 가속화시키기 때문입니다.

50대 이상 여성의 3명 중 1명이 골다공증이라고 합니다.


골다공증이 있는 상태에서 살짝 넘어지거나 약간의 충격에라도 척추압박골절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미 뼈가 약해져 있던 상태에서 작은 충격이라도 가해지면 척추압박골절이 발생이 되는 겁니다.

물론 아무런 충격도 없었는데 갑자기 담이 든 것처럼 등이나 허리가 아프다는 분도 계십니다.

골다공증은 특별한 외상도 없고 통증도 없었는데 ... 나이가 들어 키가 4~5cm 줄었거나 등과 허리가 굽어지거나 하는 분도 있습니다.


넘어졌거나 의자에서 엉덩방아를 찧었거나 침대나 소파에서 누워있다가 떨어졌거나 심한 기침을 했거나...

척추압박골절이 발생되면 몹시 아프고 꼼짝도 못하겠다고 합니다.


척추압박골절의 얼마나 심한 정도에 따라 경중을 구분하고...

주관적 통증지수를 표현할 수가 있습니다.

가장 아플때의 통증지수가 10점이라고 하고 하나도 안아플 때를 0점이라고 했을 때

급성기의 통증은 8 ~ 10점

아급성기의 통증은 5 ~ 7점

만성기의 통증은 4점 이하입니다.


급성기는 2~3주 매우 힘들고 아프고 거동도 어렵습니다.

통증지수 8점 이상

마약성 통증약을 복용할 만큼 극심한 통증

하지만 어쩔 수가 없습니다. 시간이 지나야 서서히 좋아지기 때문에 침상안정을 하고 기다리셔야 합니다.

가급적 활동을 하지 않고 누워서 대소변을 받거나 식사도 침대에서 하시고 ...

50~60대는 화장실정도는 다니고 식사도 일어나서 할 정도는 된다는 분도 계십니다.

70~80대는 화장실도 가기 어렵다고 하시기는 해도 그래도 화장실은 참고 간다는 분도 계십니다.


아급성기는 4주가 지나고 통증도 5~6점 정도로 처음보다는 덜 아프다고 합니다.

화장실도 살살 갔다올 수 있고 잠깐 하루 3~6번 정도 일어날 수 있는 상태는 됩니다.


만성기는 5~6주가 지나면 통증지수 3~4점

통증이 많이 줄고 어느정도 거동이 가능하지만 가볍게 거실을 왔다갔다 하는 정도입니다.

하지만 아직은 거동이 자유롭지 못하고 조심을 해야하는 단계입니다.


급성기부터 만성기 그 이후에도 골다공증은 언제라도 2차골절이 발생합니다.

1차골절은 2ㅊ,3차골절의 신호탄이라고 말합니다.

평생 골다공증이 따라다니기 때문에 3~5차 골절이 평균입니다.

심한경우 6~8차골절도 발생하기 때문에 ...

그래서 골다공증이 무서운 병입니다.

결코 방심해서는 안되고 결코 좋아지지 않습니다.

평생 쫓아다닙니다.

치료해도 좋아지지 않습니다.

방법은 조심해서 사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스피노메드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척추압박골절의 치료뿐만 아니라 예방, 그리고 척추건강을 위해서 스피노메드는 필수품입니다.


진리

아픈 사람이 빨리 회복되기를 바라고 치료되기를 바라고... 아프지 않기를 바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병원을 가는 것도, 약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되는 어떤 것, 먹는 것, 건강에 좋은 것을 먹고...

바로 항상 기대감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치료가 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과 우려, 실망감을 두려워합니다.


하지만 때로는 병이 좋아지기를 기다려야 하는 인내와 시간이 더 필요합니다.

긁어 부스럼 만들지 마라!

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골절의 치료는 인내와 기다림입니다.

조급하고 성급함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습니다.

뼈의 골절은 뼈가 생성되는 기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입니다. 특별한 치료가 아닙니다.

보존적치료는 가장 중요하고 가장 기초적이며 가장 자연스러운 치료법입니다.

어떠한 골시멘트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치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이 골절 부위를 고정시켜 안정화시키는 것입니다.

아픈 걸 참으라고 하냐?

네.

아프지만 견디고 고통을 참으셔야 합니다. 그럼 점차 통증이 가라앉고 좋아집니다.

"뼈가 붙을때까지 기다리세요! "

이 말이 곧 치료법입니다.

( 정답을 알려드렸는데도 ... 정답을 찾으려고 전전긍긍하는 분들이 많네요

수술이 필요한 사람은 100명 중에 2명입니다. 라고 했더니... 100명 중 90명이 그 2명 중 1명이 '나에요' .

헐! )

이것이 진리입니다.

명심하십시오!


조회수 3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