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Mi

요통, 호랑이 새끼를 키웠다?

정선근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본문 47~48페이지 "백년허리" 중에서...


40대 중반에 또 한번 아팠는데 1주일 정도 지나니 좋아지더라고.

50에 가까워지면서 허리를 삐끗하는 일이 더 자주 생기고,

한 번 생기면 아픈것도 더 심하고 오래지속되더군.

그러던차에 50이 넘으면서 허리가 심하게 아프더니 이번에는 허리만 아픈

것이 아니라 한쪽 엉덩이 쪽으로 통증이 내려오는 듯하고 몇달이

지나도 낫지를 않더라고.

할 수 없이 병원가서 진료 받은 뒤 약 먹고주사맞았더니

차츰 좋아지더군. 한1년 넘게 고생했어.

그 다음부터는 특별히 삐끗한 적도 없는데 1년에 서너번씩

저절로 허리가 아프네.

60대에 들어서면서는 좀 더할 때도 있고 덜할 때도 있지만 늘 아프게 지냈어.

그런데 몇 달 전부터는 일어서서 걷다 보면 5분을 못 걸어

허리가 아프고 양쪽 엉덩이가 땅기고 발바닥에

두꺼운 빈대떡이 붙은 느낌이라 잘못하면 넘어질 거 같아 잠시라

도 쉬어야 해.

이렇게 살면 뭐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야.

어떻게 해야 하지 ?"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나쁜 자세 나쁜 동작, 나쁜운동을 피하고 좋은 운동을 하면된다 .


네 맞습니다.

아는데

말처럼 쉽게

나쁜 자세를 피하고 나쁜 동작을 피하는 방법을

모릅니다.

바로 그 방법이 스피노메드의 착용입니다


.





조회수 2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